이용진X이진호, 10년 만의 개그 공연 '용진호쇼' 성료...강타•김희철•유병재 참석
이용진X이진호, 10년 만의 개그 공연 '용진호쇼' 성료...강타•김희철•유병재 참석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8.11.0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윤소그룹 제공]
[사진=윤소그룹 제공]

[세컨드미러 김민아 기자] '코빅의 대세' 개그맨 이용진, 이진호가 '개그 공연의 성지' 대학로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용진, 이진호는 지난 3일 서울 대학로 유니플렉스에서 공연 '용진호쇼'를 성황리에 마쳤다.

'용진호쇼'는 tvN '코미디 빅리그'에서 활약 중인 '대세 개그맨' 이용진, 이진호가 10년 만에 선보인 개그 공연으로, 1차 티켓 오픈 10분 만에 모든 티켓이 매진 되는 등 일찍이 화제를 모은 공연이었다. 

이날 공연장은 이용진, 이진호의 공연을 보기 위해 모여든 팬들로 가득 찼다. 특히 80% 이상 여성 관객들로 이용진, 이진호의 인기를 짐작할 수 있었다. 관객뿐만 아니라 강타, 김희철, 신동, 블락비 피오, 유병재, 오인택 등 연예인 동료들도 공연장을 찾아 두 사람을 응원했다.

이용진, 이진호는 그동안 방송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개그들과 여러 웃음 장치들로 '용진호쇼'를 찾은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두 사람 특유의 재치와 개그감이 돋보인 공연이었다. 또 이용진, 이진호와 '코미디 빅리그'에 출연 중인 개그맨 이정수, 김다온, 양기웅, 안가연, 최성민 등이 함께 무대에 올라 유쾌한 웃음을 전했다.

'용진호쇼'를 기획한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이번 공연은 '코빅'의 대세로 자리잡은 이용진, 이진호가 내로라하는 개그맨들을 배출했던 '개그 공연의 메카'이자 개그맨의 꿈을 키웠던 대학로에 10년 만에 돌아와 선보이는 공연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이용진, 이진호가 앞으로도 TV와 공연장을 넘나들며 건강한 웃음을 전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윤소그룹'은 개그맨 윤형빈이 '코미디와 문화의 접목 발전'을 목적으로 설립한 신개념 개그문화 브랜드다. 기존 극단 형태를 브랜드화 시켜 신인 개그맨을 육성하고 있으며 코미디와 다양한 분야와의 접목을 시도 하고 있다.


김민아 기자 secondmirror@naver.com
세상을 바라보는 두 번째 거울 ⓒSecond Mirro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