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매력 폭발 '천의 얼굴' 사업가 등장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매력 폭발 '천의 얼굴' 사업가 등장
  • 이준희
  • 승인 2019.12.1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

[세컨드미러=이준희 기자]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이 '천의 얼굴'로 무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김정현은 지난 14~15일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영 앤 리치' 사업가 구승준 역을 맡아 강한 인상을 남기며, 앞으로 극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극 중 구승준(김정현)이 처음 모습을 드러낸 것은 중국 심양시였다. 윤세리(손예진)의 작은 오빠 윤세형(박형수)의 사업 자금을 횡령하고, 도망다니는 중이었다. 

구승준은 주변 사람을 모두 의심하고 있었다. 함께 다니던 오과장이 "이 상황에서 절 못 믿으시면 안 된다"라고 말하자 구승준은 "내가 그렇게 말하고 윤 사장 뒤통수를 쳤다"라고 말해 도주 중인 그의 현 상황을 짐작하게 했다. 

이어 구승준은 "날 잡는 걸 쉽게 포기할 인간이 아니다. 이제 어디로 가야 하느냐"라고 물었다. 오과장은 "딱 한 군데 있다. 인터넷도 안 되고, 로밍도 안 되는 곳"이라면서 그에게 북한에 숨어들어 갈 것을 제안했다.

구승준은 북한 잠입을 도와줄 브로커를 만났다. 브로커는 남한의 범죄자들을 북한에 숨겨주는 '키핑 사업'을 하고 있었다. 브로커는 북한에서의 생활은 금액별로 다르다며, 한달에 10만 달러를 낼 경우 초호화 저택과 경호원, 요리사, 정원수 등 최고급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에 구승준은 "난 한 달에 20만 달러로 하겠다. 대신 나 들어간 다음 말 바뀌면 알지? 내 계좌 다 해외에 있다. 내게 무슨 일 생기면 당신들 돈줄도 싹 사라진다"라고 허세를 부렸다. 하지만 브로커가 "우리도 목숨 걸고 하는 일이다. 서로 신뢰가 없다면 안 하는 게 맞다"라고 강하게 나오자 꼬리를 내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사랑의 불시착'에서 김정현은 때로는 강하게, 때로는 능글맞게 상대를 대하는 구승준의 다양한 얼굴을 표현했다. 앞으로 김정현이 자신의 돈을 지키기 위해선 북한에 들어가 살 생각을 할 정도로 야망 있는 구승준을 어떻게 그릴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 이미 북한에 있는 윤세리와 어떤 이야기를 만들지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김정현이 활약하는 tvN '사랑의 불시착'은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준희 기자 secondmirror@naver.com
세상을 바라보는 두 번째 거울 ⓒSecond Mirro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