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 FAL] '양자물리학'에서 평범한 악을 연기하게된 배우
[FAN FAL] '양자물리학'에서 평범한 악을 연기하게된 배우
  • 크리스티
  • 승인 2019.09.2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성연



배우 박성연이 영화 '양자물리학'에서 주변에 있을 법 한 '평범한 악'을 연기한다. ​

 

 

박성연이 맡은 '실무관' 캐릭터는 악의 축은 아니지만, 악의 주변에 있는 인물.

이창훈(양윤식 검사 역)을 상사로 둔 평범한 '워킹맘' 박성연은

청와대에 입성하고 싶은 권력욕에 가득 차 있는 이창훈의 욕망을 부추긴다.

하지만 정작 자신은 어떤 책임이나 죗값도 치르지 않아 '양자물리학' 속 얄미운 캐릭터 중 하나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출처: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4433254

 

 

이분도 중딩때부터 아동극단으로 시작해서

짬바쩌는 연극배우 출신임

알만한 필모는 곡성에서 파출소 나체씬으로 나온거랑

개인적으로 기억에 뽝 남는거는

독전에서 농아남매 대화씬 통역해주는거ㅋㅋ




 

"ㅈㄴ게 빨아먹을거다

아주 쪽쪽 빨아먹을거다" 이부분 미쳐 ㅋㅋㅋㅋㅋ



 

연기 존잘이어서 임팩트있는 역할에 들어가는듯

역시 내 배우ㅜㅜㅜㅜ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