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그룹 윤형빈, 유튜브 공개 코미디 '쇼미더퍼니' 론칭
윤소그룹 윤형빈, 유튜브 공개 코미디 '쇼미더퍼니' 론칭
  • 성채 기자
  • 승인 2019.05.29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윤소그룹 제공
사진=윤소그룹 제공

 

 

[세컨드미러 성채 기자] 개그맨 윤형빈이 유튜브로 시청 가능한 새로운 공개 코미디를 론칭했다. 

신개념 개그문화 그룹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쇼미더퍼니'를 오픈하고, 여러 공개 코미디 콘텐츠들을 함께 공개했다. 

'쇼미더퍼니'는 대중들과 코미디에 대해 자유롭게 소통하고, 침체기를 겪고 있는 TV 공개코미디 시장에 변화를 주고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시작된 새로운 공개 코미디다. 

보다 많은 개그맨들에게 무대에 설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스타 탄생을 기대하게 하고, 코미디 소재에 제약을 두지 않음으로써 KBS '개그콘서트', tvN '코미디 빅리그'와 차별화를 시도했다.

이날 '왕비호와 제자 왕극혐', '이수근의 즉흥음악 개그', '개그아이돌 코쿤' 등 3개 코너와 '쇼미더퍼니 제작기'와 '19금 벨보이'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그 중 약 10년 만에 돌아온 '개그콘서트'의 인기 캐릭터 왕비호가 등장하는 '왕비호와 제자 왕극혐'이 가장 눈길을 끌었다. 

'왕비호와 제자 왕극혐'에서 윤형빈은 "우리 공연장에 놀러온 초등학교 2학년 아이가 나보고 격투기 아저씨라고 말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난 희망을 봤다. 애들은 내가 누군지 모르겠구나. 애들아 새로운 캐릭터 왕비호야"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강호동, 이경규, 박항서 감독, 방탄소년단 등을 독설의 대상으로 지목해 시선을 모았다. 또 개그아이돌 코쿤의 멤버 김태길이 왕비호의 애제자 '왕극혐'으로 등장해 왕비호보다 훨씬 더 센 수위의 독설로 관객들의 웃음보를 공략했다. 또 "자제하라"고 말하는 왕비호와 "할 수 있다"고 외치는 왕극혐의 케미가 재미를 더했다.

'이수근의 즉흥음악 개그'에선 코미디 무대에서 자주 볼 수 없었던 이수근이 깜짝 등장해 관객들의 놀라게 했다. 이수근은 기타를 메고 무대에 올라 따라부르기 쉬운 멜로디와 '아닌 것 같은데'라는 간단한 멘트로 즉흥 개그를 선보여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밖에 댄스와 개그를 결합한 '개그아이돌 코쿤'과 신인 개그맨들의 성대모사, 19금 개그 '벨보이' 티저, '쇼미더퍼니 제작기' 등 다양한 볼거리가 코미디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남녀노소 모두 편하게 웃을 수 있는 다양한 코미디 콘텐츠들이 지금껏 세상에 없었던 유튜브 공개코미디 '쇼미더퍼니'를 향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기에 충분했다.

한편, 윤형빈이 이끄는 '윤소그룹'은 '코미디와 문화의 접목 발전'을 목적으로 설립한 신개념 개그문화 브랜드다. 기존 극단 형태를 브랜드화 시켜 신인 개그맨을 육성하고 있으며 코미디와 다양한 분야와의 접목을 시도하고 있다. 

성채 기자 secondmirror@naver.com
세상을 바라보는 두 번째 거울 ⓒSecond Mirro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